오늘 오후 부산 도심 한복판에서 30대 남성이 흉기 난동을 벌였습니다.
흉기로 택시기사까지 위협해 차를 빼앗아 도주하려다 붙잡혔습니다.
안진우 기자입니다.

【 기자 】
택시 한 대가 멈추는데, 보닛에 한 남성이 매달려 있습니다.

택시가 앞차를 들이받지만, 남성은 떨어지지 않고 끝까지 버팁니다.

시민들이 몰려들어 보닛에 매달린 남성을 끌어내지만, 흉기를 든 남성은 택시 뒷좌석으로 자리를 옮깁니다.

대낮 도심은 한순간 아수라장으로 변합니다.

▶ 인터뷰 : 목격자
- "(택시가) 차를 들이받았어요. (한 남자가) 흉기로 위협을 하고…."

흉기를 소지한 남성이 택시를 잡으려다 택시기사가 문을 열어주지 않자 보닛에 올라가 난동을 부렸습니다.

▶ 스탠딩 : 안진우 / 기자
- "부산 도심 한복판에서 흉기 난동을 벌인 30대 남성은 10여 분만에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찰이 도착하기 전 한 시민이 택시에 올라타 흉기를 소지한 남성을 제압했습니다.

▶ 인터뷰(☎) : 경찰 관계자
- "(택시 좌석에서 어떤 남자가) 흉기를 기도하듯이 (손에) 쥐고 소리를 지르고 있었고, 시민이 칼을 못 휘두르도록 누르고 있는 상황이었고…"

경찰에 붙잡힌 남성은 범행 직전 자신의 아내가 신용카드를 정지시킨 데 화가 나 부부싸움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57&aid=00013228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