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임 부부에 대한 정부 지원이 올해부터 늘어난다. 부부 합산소득이 월 512만원 이하이면 시험관 아기 시술 등 비용 일부를 지원받을 수 있게 된다.

6일 보건복지부는 난임 시술비 지원대상을 기존 ‘중위소득 130% 이하(2인가구 기준 월 370만원)’에서 ‘중위소득 180% 이하(월 512만원)’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그동안 비급여 항목이었던 체외수정 등에 2017년 10월부터 건강보험을 적용하고 있다. 인공수정 3회, 체외수정 7회(신선배아 4회와 동결배아 3회) 등 총 10회까지 건강보험이 적용된다. 또한 올해부터는 착상유도제, 유산방지제, 배아 동결·보관 비용까지 건보 적용이 확대된다. 일부 본인부담금에 대해서도 1회당 최대 50만원까지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이를 위해 정부는 올해 난임치료 관련 지원예산을 184억원으로, 전년보다 137억원 늘려 확보해놓은 상태다.


https://news.v.daum.net/v/201901061216032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