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은 22일 편파 보도를 한다고 판단한 언론사 및 기자에 대해 한국당 출입을 금지하는 삼진아웃제를 도입했다가 3일 만에 철회했다.

한국당 미디어특별위원장인 박성중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9일 발표한 삼진아웃 조치를 유보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국당이 "반복되는 편파·왜곡 보도에 1·2차 사전경고를 하고, 3차에는 한국당 출입금지 등 제재를 가하겠다"고 밝힌 삼진아웃제가 언론 비판에 재갈을 물린다는 당 안팎의 비판을 의식한 조치로 보인다.


https://news.v.daum.net/v/201912221216595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