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부 병원에서 어깨 수술을 받고 치료를 받다 최근 서울구치소에 재수감된 박근혜 전 대통령(67·수감 중)은 여전히 어깨가 불편해 주 2회 재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동아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박 전 대통령은 수술을 받은 왼쪽 팔을 아직 어깨 위로 들어올리기 힘들고, 오른쪽 팔도 일반인에 비해 상태가 좋지 않다고 한다. 박 전 대통령의 건강상태를 잘 아는 한 인사는 “하루 이틀 만에 생긴 병이 아니라 오래 동안 묵혀온 병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2017년 3월 31일 구속 수감된 박 전 대통령은 25일 성탄절에 1000일째 수감 생활을 맞게 된다. 수감 기간 허리 디스크와 어깨 통증 등으로 외부 진료와 구치소 방문 치료를 받아 왔다. 하지만 어깨 관절 주위를 덮고 있는 근육인 회전근개가 파열돼 왼쪽 팔을 쓸 수 없는 상태가 되자 수감 900일째였던 올해 9월 16일 서울성모병원에 입원해 다음 날 수술을 받았다. 수술 후 이 병원 21층 VIP 병실에 입원해 재활 치료를 받다가 입원한 지 78일 만인 이달 3일 퇴원해 구치소에 재수감됐다.


https://news.v.daum.net/v/201912201736293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