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로부터 총장 해임 요구를 받은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이의 신청은 물론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다.

교육부는 지난 19일 최 총장이 박사 학위 등을 허위로 기재한 것을 확인했다며 동양대 학교법인 측에 총장 해임을 요구했다.

반면 최 총장은 교육부가 자신을 '표적 수사'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최 총장은 조국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 표창장 위조 의혹과 관련해 정 교수 측에 불리한 증언을 쏟아낸 바 있다.


https://news.v.daum.net/v/201912201639067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