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가 관방장관은 GSOMIA에 대해 "한일이 연대해야 할 과제는 확고히 연대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런 점에 입각해 적절히 대응하겠다"며 연장을 바란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런 발언은 강제징용 배상판결에 대한 사실상 보복조치로서 내달 2일 각의가 결정하는 '화이트국가에서 한국 제외' 방침을 번복하지는 않겠지만 대북, 한미일 공조 틀 내 협력은 지속하겠다는 일본 정부의 의도를 확인했다는 지적이다.


https://news.v.daum.net/v/201907291254216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