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경태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은 29일 북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를 언급하며 전술핵 재배치를 주장했다.

조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전술핵 재배치에 대해 미국과 협상에 들어가야 한다”며 “미국이 이를 받아주지 않으면 즉각적으로 핵확산금지조약(NPT)을 탈퇴하고 자강할 핵무기 개발에 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에서 우리나라가 보낸 귤 200톤에 ‘괴뢰가 보낸 전리품’이라고 규정했다는 보도를 언급하며 “북한이 우리 대한민국을 보는 인식은 예나 지금이나 전현 바뀐 게 없다는 것”이라면서 중국·러시아 군용기 영공 침범과 북한 탄도미사일을 두고 “국군통수권자(대통령)는 해명도 사과도 하지 않고 우방이라고 여겼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별로 중요하지 않다는 메시지를 보냈다. 대한민국은 어디로 가야 하나”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핵과 생화학 무기를 보유했고, 핵을 결코 포기할 의사가 없다. 우리나라도 재무장해 최소한 1992년 이전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1992년 이전 대한민국은 러시아와 중국, 북한에 맞서 전술핵을 배치했었는데, 북한의 책동에 속아 한반도 공동 비핵화 선언에 서명해 철수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가 언제까지 북한의 웃음거리, 조롱거리가 돼야 하나. 대한민국이 핵무기로 무장돼 있다면 일본이, 러시아가, 중국이, 북한이 우리를 이렇게 얕잡아보겠나”라고 반문했다.

조 최고위원은 “이번 군사적 도발에 결코 우리는 물러서서느 안 된다”며 “러시아 영공 침범과 북한의 9·19남북군사합의를 깨트린 것에 국군통수권자가 직접 나서 대국민사과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http://www.viva100.com/main/view.php?key=201907290100096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