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어제 단거리 탄도 미사일 발사는 첨단 공격 무기들을 반입하고 군사연습을 강행하는 남측 군부세력을 향한 경고라며, 남측은 최신무기 반입과 군사 연습을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오늘(26일) 김정은 위원장이 어제 신형전술유도무기 위력 시위 사격을 직접 조직지도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미사일 발사를 통해 방어가 쉽지 않은 저고도 활공 도약형 비행궤도와 전투적 위력을 확신할 수 있게 됐다며, 이는 군사적 안전보장에서 큰 사변적 의의를 가진다고 말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최근 남측이 반입하는 공격형 무기를 초기에 무력화하기 위한 위력적 물리적 수단을 부단히 개발하고 실전 배치하기 위한 시험들은 급선무적인 필수 사업이자 당위적 활동이라며 국가안전의 잠재적, 직접적 위협을 제거하기 위한 초강력 무기체계들을 줄기차게 개발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특히 "남한 당국자들이 세상 사람들 앞에서는 '평화의 악수'를 연출하며 공동선언이나 합의서같은 문건을 만지작거리고 뒤돌아 앉아서는 최신 공격형 무기 반입과 합동군사연습 강행과 같은 이상한 짓을 하는 이중적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또 "지난해 4월과 9월과 같은 바른자세를 되찾기 바란다는 권언을 남쪽을 향해 오늘의 위력시위 사격소식과 함께 알린다"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은 전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어 "아무리 비위가 거슬려도 남조선당국자는 오늘의 평양발 경고를 무시해버리는 실수를 범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https://news.v.daum.net/v/201907260905255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