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여성 당원 ‘엉덩이춤 퍼포먼스’로 당 안팎의 비판을 받고서는 “언론이 좌파에 장악돼 있다”며 ‘언론 탓’을 하고 나섰다. 황 대표는 이 행사 직후 “장기자랑 상위 팀을 당 행사에 초청하겠다”며 여성 당원들을 격려하는 발언을 해 ‘문제의식조차 느끼지 못한 게 아니냐’는 비판을 받았는데, 이번엔 문제의 원인을 엉뚱한 외부로 돌린 것이다.

황 대표는 27일 국회에서 열린 당 대외협력위원회 임명장 수여식에서 “실제 우리 당이 가는 방향이 시민사회에 잘 안 알려진 부분이 매우 많다. 그 원인 가운데 중요한 하나는 언론이 좌파에 장악돼 있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좋은 메시지를 내놓으면 하나도 보도가 안 되고, 실수하면 크게 보도가 된다”며 “우리 당이 하는 일은 다 잘못한 것이고, 국민들에게 좋지 못하게 비칠 수 있는 모습들이 많이 노출되고, 잘하고 있는 것들은 보도가 전혀 안 되는 측면 있기 때문에 시민사회와 긴밀한 커뮤니케이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https://news.v.daum.net/v/20190628001602202?f=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