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출장 중이던 한국인 여성이 강도를 피하려다 크게 다쳐 끝내 숨졌다.

27일(현지시간) 엘 페리오디코와 카탈루냐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24일(현지시간) 오후 11시쯤 바르셀로나에 공무 출장 중이던 정부자문위원회 민간 부위원장 A씨가 오토바이 날치기를 피하려다 넘어져 중상을 입었다. 이후 A씨는 인근 병원으로 긴급 이송돼 치료를 받던 중 27일 숨졌다.

경찰은 이날 성명을 내고 “피해자는 강도로 인해 심각한 부상을 입었으며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오늘 오후에 사망했다”며 “범인 검거를 위해 계속 수사를 진행 중이다”라고 밝혔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1&oid=018&aid=00044134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