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음악을 틀었다며 버스기사를 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50대 남성이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15부(표극창 부장판사)는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A(59)씨에 대해 징역 1년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27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2월 인천 미추홀구의 한 버스 안에서 운전기사 B씨의 얼굴을 1차례 때린 혐의로 기소됐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03/00093103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