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이 1일 남·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북한 미사일 실험 관련 발언은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황교안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포괄적 합의를 언급한 것이나, 2∼3주 내에 실무협상을 시작한다고 밝힌 것은 교착 상태에 빠져있는 북핵 협상을 타개할 좋은 신호라 생각한다”면서 “역사적 의미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 앞으로 협상이 순항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의 북한 미사일 관련 발언은 비판했다. 황 대표는 “어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살펴보면 미국은 철저하게 자국 안보에 집중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면서 “(북한) 단거리 탄도미사일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이 전혀 없었고, 또 북한의 직접적 피해자인 우리나라 안전에 대해서도 형식적인 의지 표명조차도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가 우리 스스로 안보와 국방을 챙기지 않는다면 북한의 통미봉남전술과 미국의 자국우선주의 사이에서 또다른 차원의 심각한 위협에 직면할 수 있다고 본다”고 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32/0002948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