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안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해 여성들을 불법 촬영한 혐의를 받는 한 제약회사 대표의 아들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동부검찰청은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혐의로 이모씨(34)를 구속 기소했다고 13일 밝혔다.

이씨는 자신의 침실과 화장실 등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하고 집을 방문한 여성들의 모습을 불법 촬영한 혐의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08/00042172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