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종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손자가 인천국제공항에서 경찰에 체포됐다.

인천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21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현대가 3세 정모(28) 씨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정씨는 지난해 서울 자택에서 과거 해외 유학 시절 알게 된 마약 공급책 이모(27) 씨로부터 변종 마약인 액상 대마 카트리지를 사서 3차례 함께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는 SNS상으로 구매한 대마를 최씨와 정씨에게 택배로 제공하는 수법으로 대마를 공급해 온 것으로 확인됐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11&aid=0003542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