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에서 시작된 폭행, 마약, 성추행, 경찰 유착 의혹이 인근 클럽들의 탈세 사건으로 불똥이 튀며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경찰은 버닝썬과 함께 강남의 대표 클럽인 아레나의 260억원 탈세 사건을 수사해 왔다(중앙SUNDAY 2월 23~24일자 1, 4, 5면 보도).

경찰은 최근 아레나 실소유로 알려진 K회장이 페이퍼컴퍼니를 통해 거액의 돈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해 온 정황을 새롭게 포착했다. 또 강남 일대에 16개 유흥업소 지분을 갖고 있는 K회장 측이 해당 지역 공무원들을 상대로 금품 로비를 한 단서도 확보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아레나 측이 사업상 편의를 목적으로 전현직 구청 관계자들에게 돈을 상납한 정황이 담긴 장부 두 권을 확보한 것이다. K회장 지인 등 복수의 인사들은 “경찰이 확보한 자료 외에 또 다른 장부가 있는 것으로 안다”며 “구청 공무원 외에 또 다른 로비 리스트가 담겼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353&aid=00000335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