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승승장구하던 중국 배터리 업체들에서 연일 경고음이 울리고 있다. 중국 정부의 배터리 보조금 정책 종료가 다가오면서 채무 불이행 등 도산 위기에 처한 기업이 늘고 있다.

업계는 그동안 중국 정부가 자국 업체의 배터리를 장착한 전기차에만 보조금을 지급하는 등 특혜를 제공한 것이 오히려 중국 배터리업체의 글로벌 진출 필요성을 저감한 것으로 보고 있다. 그사이 한국과 일본은 글로벌 자동차 업계와 배터리 동맹을 맺으며 판로를 넓혔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79&aid=00031917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