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가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차단 대책으로 신분 노출 우려를 차단하기 위해 익명검사를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날 서울시청에서 코로나19 관련 정레브리핑을 열고 “신분 노출 우려가 있어 망설이는 사람들이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며 “신변 안전을 담보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익명검사를 실시한다”고 말했다.

서울시 ‘익명검사제’는 코로나19 증상이 있거나 의심되는 피검사자가 원할 경우 실명은 비워둔 채 각 자치구 보건소별 번호를 부여하고 전화번호 확인 작업만 하는 방식이다. 예를 들어 이름이 ‘홍길동’인 시민이 검사를 받으러 왔을 경우 ‘홍길동’ 대신 ‘용산01’로 표시하는 식이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032&aid=0003008299&sid1=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