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기사
http://www.kyeonggi.com/news/galleryView.html?idxno=2281516

서울 이태원 클럽에 갔다가 코로나 19확진 판정을 받은 20대 남성의 거주지인 인천시 부평구의 한 아파트 현관에 학부모의 분노 어린 대자보가 9일 붙어있다. 장용준기자

Picture 1.jpg

 

Picture 2.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