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부터 생활방역(생활 속 거리 두기)으로 전환된 지 3일 만에 확진자가 10명 가까이 튀어오르고 집단감염 위험이 감지되면서 위기를 맞았다. 다만 정부는 '사회적 거리 두기'나 '강화된 사회 거리 두기' 등으로 곧바로 격상하지 않고 한 달간 전국 유흥시설에 대한 운영 자제 행정명령을 내리기로 했다.

이 같은 정부 조치에도 불구하고 당장 다음주부터 자녀들을 학교에 보내야 하는 학부모들 불안감은 높아지고 있다. 8일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은 "생활 속 거리 두기로 전환돼도 소규모 집단감염 사례는 앞으로도 상당 기간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고 인지하고 있다"면서도 "이번 사안 하나만을 놓고 거리 두기를 수정할 여지는 높지 않다"고 말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508174203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