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당국은 24일 일본이 이날 이뤄진 북한의 발사체 발사 관련 정보 공유를 요청해왔다며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GSOMIA)에 입각해 관련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한미 정보당국은 (북한 발사체에 대한) 정확한 제원을 정밀 분석하고 있다"며 "일본이 관련 정보 공유를 요청함에 따라 현재까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이 유효하므로 관련 정보를 공유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지난 22일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응해 '지소미아 종료'를 선언했고 다음 날인 23일 외교부는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를 초치해 종료 의사를 일본 정부에 공식 통보했다.


https://news.v.daum.net/v/20190824105651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