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정에서 결국 '이 말'이 나왔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의 구속영장심사가 그제(19일) 열렸습니다. 두 번째입니다. 혐의는 분식회계와 횡령, 증거인멸 등이었습니다.

심사는 치열했습니다. 9시간을 넘겼습니다.

"분식회계도 횡령도 아래에서 정상적으로 처리한 줄 알았다"는 게 김태한 대표의 입장, "분식회계도 증거인멸도 횡령도 김 대표의 지시를 받았다"는 게 김동중 삼바 전무의 입장이었습니다. 서로의 책임을 물었습니다.

이런 날선 내부 다툼과 법적 공방 끝에 삼성 측은 호소에 나섰다고 합니다. 어쩌면 '일격'에 가까운 호소,

"일본 문제도 있고, 나라 경제가 이런데…."

영장심사 결과는 김 대표도 김 전무도 모두 기각.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https://news.v.daum.net/v/20190721090107516?d=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