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연간 2000만원이 넘는 수당을 받는 부모를 부양가족으로 올려 연말정산에서 인적공제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윤 후보자 측은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고 해명했지만 고위공직자로서 독립 생활이 불가능한 부모를 봉양하는 근로자에게 제공하는 세제 혜택의 취지에 어긋나는 공제를 받았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게다가 윤 후보자는 부친이 고정 소득이 있다는 이유로 부모의 재산공개를 거부해 인사청문회에서 논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21일 자유한국당 정갑윤 의원이 국회에 제출된 인사청문요청서를 분석한 내용에 따르면 윤 지검장은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연말정산에서 양친을 부양가족에 올려 매년 500만원(기본공제 300만원·경로우대추가공제 200만원)을 소득에서 공제받았다. 함께 거주하는 부모가 연간 소득금액이 100만원 이하인 경우 부양가족으로 등록해 인적공제를 받을 수 있다. 함께 거주하지 않으면 부양사실을 증명해야 한다.


https://news.v.daum.net/v/201906221102045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