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헬싱키 직항노선 신설과 관련 수도권에 편향된 논리가 일부 언론을 통해 제기된 데 대해 지역 상공계가 분노하고 있다. 특히 이러한 논리를 전파한 해당언론의 논조가 ‘이미 동남권 주민들의 불편을 알고 있지만 인천공항과 국적항공사의 이익을 위해 계속 불편을 참아야 한다’는 것으로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지역민 불편 계속 참아라에 황당

지역별 공항발전 계획 수립해야”

동남권관문공항추진위원회 관계자는 13일 “부산-헬싱키 핀에어 직항노선 신설과 관련해 수도권과 중앙언론에서 인천허브공항 육성에 방해가 되고 국적항공사에 손해를 끼친다면서 반대논리를 펴고 있다”며 “이 논리를 뒤집어 보면 그동안 지역에는 유럽, 미주 등 장거리 노선의 수요가 적어 불필요하다는 논리가 인천공항 육성을 위한 거짓말이었다는 것이 드러난 것”이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이 관계자는 “특히 지역 중에서도 동남권에는 장거리 노선에 대한 충분한 수요가 있어 직항노선이 벌써 필요했지만, 인천공항 밀어주기와 국적항공사의 이익을 챙겨주기 위해 동남권 주민들에게 값비싼 추가 항공료와 시간적 불편함이 강제된 것”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82&aid=00009144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