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년간 1급 시각장애인 행세를 하며 1억원이 넘는 보조금을 챙긴 40대가 경찰에 적발됐다.

부산 연제경찰서는 장애인연금법 등 위반 혐의로 A(49)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0일 밝혔다.

A씨는 2010년 1월부터 2018년 8월까지 부산 한 병원에서 황반변성 등 안구 질환으로 시각장애 1급 판정을 받은 뒤 관련 서류를 구청 등에 제출해 8년간 장애인 활동 지원 급여 등으로 1억1천800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https://news.v.daum.net/v/20190620075919287?d=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