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재자의 후예 발언 사실상 우리당 겨냥"
"5·18 진상규명위원 추천, 靑이 이유없이 거부"
"합의 후 단계 밟고 있는데 이해찬도 우리 탓"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8일 5·18 민주화운동 39주기 기념식을 다녀온 뒤 "반쪽짜리 기념식을 본 듯 해 씁쓸하다"며 문재인 대통령 기념사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발언 등에 유감을 표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우리 모두는 5·18 민주화 운동에 대한 부채의식이 있다. 5·18이 단순 광주라는 지역에서의 민주화 운동을 넘어 대한민국 역사에서의 민주화 운동으로 더 많은 국민들에 의해 공감되어지기를 바란다"며 "그것이 바로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역사의 한 축인 민주화를 이해하는 길이라고 생각한다. 또 대한민국이 하나되는 길이라고도 생각한다"고 밝혔다.


https://news.v.daum.net/v/201905181628509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