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기념식 참석.."독재자 후예 아니라면 5·18 다르게 볼 수 없어"
"공권력이 자행한 야만적 폭력·학살에 국민 대표해 대통령으로서 사과"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5·18을 부정하고 모욕하는 망언들이 거리낌 없이 큰 목소리로 외쳐지고 있는 현실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너무 부끄럽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 기념사를 통해 "5·18의 진실은 보수·진보로 나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광주에 너무 큰 빚을 졌다"면서 "국민으로서 같은 시대, 같은 아픔을 겪었다면, 민주화의 열망을 함께 품고 살아왔다면 그 누구도 그 사실을 부정할 수 없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https://news.v.daum.net/v/201905181044037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