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6일 더불어민주당의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법에 대해 "절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는 데 모든 의원들이 100% 동의한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검찰개혁 법안 논의를 위해 '2+2+2 협의체' 첫 회의가 열리지만, 오 원내대표가 민주당의 공수처 설치법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어서 합의 도출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의원 비상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2+2+2 협의체' 전망을 묻는 말에 "정부 여당의 공수처안은 반대한다. 동의할 수 없다"며 "검찰 개혁의 기본적인 전제는 (검찰의) 정치적 중립확보, 수사권·기소권 분리가 핵심 아젠다이기 때문에 검경수사권 조정이 제대로 된다면 사실상 공수처는 불필요하다"고 말했다.


https://news.v.daum.net/v/201910160954189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