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카를 성폭행하려다 실패하자 이를 고소한 조카를 ‘허위 고소’ 혐의로 무고하기까지 한 60대 목사에게 징역 3년의 실형이 확정됐다. 목사는 “(조카가) 돈을 갈취하려고 고소했다”고 주장했다.

대법원 1부(주심 박정화 대법관)는 친족 관계에 의한 강간과 무고 혐의로 기소된 박모(61)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3년을 선고한 원심 판결을 확정했다고 15일 밝혔다. 박씨는 2017년 4월 조카인 A씨의 집에서 A씨를 성폭행하려다 A씨의 남자친구가 저지해 미수에 그친 혐의로 기소됐다.


https://news.v.daum.net/v/201910151006488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