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4일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 행사에 "대통령 대신 총리가 간다"며 "저는 문 대통령이 직접 참석할 것을 제안했다. 대통령이 안 가서 아쉽긴 하지만 잘 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천황 즉위식은 일본 국민 모두가 새 천황 즉위를 축하하고 기쁨을 나누는 행사"라며 "이웃나라로서 진심으로 축하하고 우애를 다지는 자리가 되고 우리 국민의 축하의 뜻에서 참석을 제안했지만"이라며 아쉬움을 밝혔다.

손 대표는 "한일 간 사전 조율이 안 되고 여건도 허락하지 않아 국무총리만 참석한다고 한다"며 "이 총리는 한일 관계 중요성을 잘 알고 한일 간 실마리를 찾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https://news.v.daum.net/v/20191014100505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