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사위 관련 의혹제기 사실과 다른 것 드러났지만 사과 안 해 지난해 김상곤 전 부총리 관련 의혹제기 틀려 사과하던 모습과 대조적


“항간에는 사위가 다녔던 회사에 정부로부터 200억원이 지원됐는데 이중 30억을 횡령·유용 등 부당집행 되었느니, (사위가) 재산압류를 피하기 위해 급하게 재산을 증여·처분했다 등 여러 의혹과 추측이 난무하고 있다.”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1월29일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 딸 문다혜씨 가족의 부동산 증여·매매와 해외이주 경위에 의혹을 제기하며 한 말이다. 곽 의원의 말은 언론을 통해 확산됐다. 그러나 사실이 아니었다.

서씨가 다녔던 게임회사 ‘토리게임즈’는 2018년 4월 한국콘텐츠진흥원에 게임콘텐츠 제작지원 과제신청서를 제출하고 사업비로 모두 6억2637만원을 책정한 뒤 사업비의 59.13%에 해당하는 3억7037만원을 지원금으로 신청했다. 그러나 토리게임즈는 서류심사에서 탈락했다. 정부지원금은 0원이었다. 더욱이 토리게임즈가 제작지원을 신청했을 당시 서씨는 이미 퇴사한 뒤였다. 서씨가 회삿돈 30억을 횡령·유용해 재산을 처분하고 해외로 이주했다는 의혹 역시 사실이 아니었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6일 논평에서 “32억 횡령이라는 근거 없는 추측의 출처에 대해서는 곽 의원조차도 밝히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곽 의원의 무분별한 의혹 제기의 시작은 ‘토리’라는 대통령 반려견 이름과 대통령 사위 회사의 ‘토리게임즈’가 같다는 황당함”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은 “허위사실을 유포한 곽 의원에게 토리게임즈 대표가 항의 전화하자, (곽 의원은) 회사 이름을 공개적으로 얘기한 적 없다고 말했다”고 전하며 “자유한국당은 가짜뉴스 생산을 그만 멈추라”고 요구했다.

그러나 같은 날 자유한국당은 논평을 내고 “곽상도 의원이 항간에 각종 억측이 확대되고 있으니 청와대에서 나서서 해명하라고 했더니 왜 청와대는 가만있고 민주당에서 뜬금없이 가짜뉴스 운하며 본질을 호도하려하는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며 반박했다. 곽상도 의원은 7일 “대통령께서 지난해 인도를 국빈 방문해 따님이 한국에서 요가강사를 하고 있었다고 연설했는데 사실이냐. 연설 무렵 문다혜씨는 해외이주 상태였다”며 해명을 요구했다. 의혹제기가 사실과 달랐다는 비판을 또 다른 의혹제기로 덮는 모양새다.

중략..


https://news.v.daum.net/v/201902071812442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