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일 ‘한국당 해산’ 청와대 국민청원에 대해 “북한에서 하라는 대로 대한민국 내부에서 일어나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반(反)헌법 패스트트랙 7일간 저지투쟁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보수궤멸, 한국당 궤멸을 청와대 청원을 통해 가짜 여론몰이를 하고 있다. 지난달 18일 우리민족끼리(북한 대남선전매체)에서 ‘한국당 해체만이 답’이라고 말한 지 4일 만에 청원이 올라왔다”며 “북한에서 하라는 대로 대한민국 내부에서 일어나는 일”이라고 했다.

이어 “한국당은 외로운 제1 야당”이라며 “국민 여러분의 힘과 지지만이 잘못된 선거법·공수처법 패스트트랙을 바로잡을 수 있다. 도와달라”고 말했다.

한편, 자유한국당 정당 해산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동참한 인원이 160만명을 넘어섰다.

해당 청원 동참 인원은 2일 오전 6시 현재 164만4천여명을 기록했다.


https://news.v.daum.net/v/201905020609455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