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앵커멘트 】 국회에서 열린 5.18 공청회에서 지만원 씨를 비롯해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이 5.18 희생자를 폄훼하는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가 한국당의 공식입장이 아니라고 해명했지만, 정의당은 논란이 된 의원들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기로 하는 등 파장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동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주도한 국회 5.18 진상 규명 공청회에 참석한 지만원 씨는 억지 주장을 또다시 이어갔습니다.

▶ 인터뷰 : 지만원 - "5·18은 북한 특수군 600명이 일으킨 게릴라 전쟁이다, 이른바 광주 영웅들은 북한군에 부역한 부나비들이다."

토론회에 참여한 이종명 의원을 비롯해 김순례 의원도 지 씨의 주장을 거들며 망언을 쏟아냈습니다.

▶ 인터뷰 : 이종명 / 자유한국당 의원 - "5·18 묘역에 누워있는 유가족 중에 우리 가족이라고 한 사람도 없습니다. 도대체 이 사람들이 누구라는 말입니까. 유령들입니까."

정치권에서는 여야 할 것 없이 거센 비난을 이어갔습니다.

「민주당은 한국당 일부 의원들이 지 씨보다 더 강하게 비난한 건 묵과할 수 없다며, 해당 의원들을 출당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도 "한국당의 정체성이 의심된다"며, 즉각 국민께 사죄하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 인터뷰 : 홍성문 / 민주평화당 대변인 - "5·18 광주학살 원흉인 전두환을 영웅시하고 그 후예임을 스스로 인정한 행사를 치른 셈입니다. 자유한국당은 더이상 역사 앞에 죄를 짓지 말기를 엄중히 경고합니다."

비난이 빗발치자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5.18의 역사적 가치를 높이 평가한다며 서둘러 진화에 나섰지만,」 한국당이 극우 세력의 역사 왜곡을 조장했다는 비판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https://news.v.daum.net/v/201902101403021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