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측근인 가와이 가쓰유키(河井克行) 자민당 총재외교특보가 최근 한일 간 레이더 문제 등을 거론하며 우리나라에 대해 험한 말을 쏟아냈다.

9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가와이 특보는 전날(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강연하면서 레이더 문제와 관련한 한국의 대응에 대해 "우호국으로서는 있을 수 없는 태도"라고 주장했다.

나아가 그는 일제 강점하 강제동원 피해자에 대해 일본 기업이 배상하라는 우리 대법원의 판결까지 거론하며 "한국의 대응은 이상하다"고 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1&aid=00105694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