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피자를 운영하는 코스닥 상장사 MP그룹의 상장폐지가 사실상 결정됐다. 이번 사태는 최대주주인 정우현 전 미스터피자 회장의 갑질논란에서 촉발됐다. 오너의 자질이 기업가치에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치는지 보여주는 사례다.

3일 업계에 따르면 이날 거래소는 기업심사위원회를 열어 MP그룹을 포함한 2개 회사의 상장폐지를 심의했으며, 이 결과 MP기업의 상장폐지가 의결됐다.

코스닥시장위원회에서 이 결과가 받아들여지면 상장폐지가 확정되고 정리매매가 시작된다. MP그룹 상장폐지는 오너의 잘못된 행동이 기업가치를 얼마나 하락시켰는지 보여준 사례다. 회사를 믿고 투자한 이들은 상장폐지라는 최악의 결과를 받게 됐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08&aid=00041413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