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활동에 사용한 국회예산 영수증을 이중제출하는 방식으로 약 1억6000만원의 국민세금을 챙긴 의혹을 받는 여야 국회의원 26명의 명단이 4일 공개됐다.

세금도둑잡아라·좋은예산센터·투명사회를 위한 정보공개센터·뉴스타파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뉴스타파 1층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대 국회의원 26명이 약 1억6000만원의 세금을 영수증 이중제출로 빼돌렸다고 주장했다.

이날 공개된 국회의원 중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Δ홍영표(1936만원) Δ기동민(1617만원) Δ유동수(1551만원) Δ우원식(1250만원) Δ이원욱(1085만원) Δ변재일(955만원) Δ김태년(729만원) Δ금태섭(527만원) Δ손혜원(471만원) Δ유은혜(352만원) Δ김병기(300만원) Δ김현권(147만원) Δ박용진(100만원) Δ임종성(14만원) 등 14명이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2D&mid=shm&sid1=100&sid2=265&oid=421&aid=00037235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