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병세(65) 전 외교부 장관이 취임 전에 강제징용 사건 처리를 두고 일본 전범기업 측 고위 인사와 대응방안을 논의한 정황을 검찰이 포착했다. 양승태 대법원장 시절 법원행정처와 청와대가 강제징용 피해자 손을 들어준 대법원 판결을 뒤집는 재판개입 과정에 검찰은 윤 전 장관이 도화선 역할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3일 한국일보 취재결과, 2013년 1월 당시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 인수위원회에서 외교국방통일분과 인수위원을 맡았던 윤 전 장관은 주한 일본 대사를 지낸 무토 마사토시(70ㆍ武藤 正敏) 미쓰비시 중공업 고문을 만나 미쓰비시의 배상책임을 인정한 2012년 5월 대법원 파기환송심 사건과 관련해 한ㆍ일 외교관계 악화를 우려하며 대응방안을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무토 전 대사는 2010년 8월~2012년 10월 주한 일본대사로 일하다가 퇴임 후인 2013년 1월부터 미쓰비시중공업 고문으로 재직 중인 상태여서 검찰은 윤 전 장관이 박근혜 정부 첫 외교장관으로 취임하기 전부터 전범기업 측과 교감을 갖고 연결고리 역할을 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윤 전 장관 역시 미쓰비시와 신일철주금(옛 신일본제철) 소송대리를 맡았던 김앤장 법률사무소 고문으로 재직할 당시 해당 판결 직후 꾸려진 ‘강제징용 재판 대응 태스크포스(TF)’에 참석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469&aid=00003468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