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을 앞두고 여자친구를 살해한 남성과 유족이 범행 동기를 두고 맞서고 있다. 가해자는 “신혼집 문제로 싸우다 저지른 우발적 범행”이라고 주장했지만, 유족은 “계획된 범죄”라고 반박했다.

강원 춘천경찰서에 따르면 심모(27)씨는 24일 오후 11시28분쯤 강원도 춘천 후평동에 있는 자택에서 여자친구 이모(23)씨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하고, 시신을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숨진 이씨를 처음 발견한 것은 심씨 가족이었다. 이들은 심씨와 연락이 닿지 않자 심씨 자택을 찾았다가 시신을 보고 경찰에 신고했다. 심씨는 지인 집에 숨어있다가 긴급체포됐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5&aid=00011426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