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낮에 지나가던 행인을 흉기로 찌른 50대 조현병 환자가 경찰에 붙잡혀 조사를 받았으나 범행동기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인천 중부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A(58)씨를 긴급체포해 조사를 마친 뒤 유치장에 입감 조치했다고 26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11시 40분께 인천시 동구의 한 공원 인근 도로에서 자신의 옆을 지나던 B(67)씨의 왼쪽 목 부위를 1차례 찔러 숨지게 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B씨의 10여m 뒤에서 걸어오던 C(37·여)씨의 왼쪽 안면부를 1차례 찔러 숨지게 하려 한 혐의도 받고 있다.


https://news.v.daum.net/v/20181026002413207?rcmd=rn&f=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