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수, 꼭 사형 받았으면 좋겠어요…. 그런데 안되겠죠? 한국은 이제 사형 없잖아요”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의 피해자 신 모(21) 씨의 친구 김 모(21) 씨는 24일 오후 ‘아시아경제’ 취재진과 만나 이렇게 토로했다.

그는 대화 중 문득 한숨을 쉬며 고개를 푹 숙이곤 했다. 피해자인 신 씨 친구가 언론 인터뷰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277&aid=00043417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