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지사가 오는 29일 경찰에 출석한다. '여배우 스캔들' 등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한 피고발인 조사를 받기 위해서다.
이 지사의 부인 김혜경씨도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 소유주 논란과 관련해 24일 비공개로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이 지사 측은 이날 "이 지사가 오는 29일 오전 10시 경기 분당경찰서에 출석하기로 경찰 측과 협의 완료했다"고 밝혔다.   

지난 6월 바른미래당성남적폐진상조사특위가 '여배우 스캔들'과 '친형 정신병원 강제 입원 의혹', '기업들에 성남 FC 광고비 지급 요구' 등을 이유로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죄와 직권남용죄, 특가법상 뇌물죄(제3자 뇌물죄) 등으로 고발한 데 따른 것이다.
이 지사 측은 "경찰이 공정하고 신속하게 수사를 마무리하길 바란다"며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25&aid=00028585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