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은 경제 보복의 이유로 ‘강제징용 문제에 대한 국제적인 약속을 지키지 않는 한국이 대북제재를 지킬리 없다’는 억측을 내세우며 오는 18일까지 강제징용과 관련한 ‘제3국 중재위원회 설치’를 요구해왔다. 일본의 요구를 받지 않을 경우 추가 보복 조치의 가능성도 시사했다.

문 대통령이 경제보복의 부당성을 강조한 것은 이같은 일본의 요구를 받지 않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청와대는 일본의 입장이 일관성이 없다고 보고 있다. 일본은 처음에는 보복의 이유로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한 ‘양국 간 신뢰 훼손’을 들었다가 이후 ‘대북제재 위반’을 주장하고, 향후 ‘사린가스 전용’까지 들고나온 상황이다.

문 대통령이 “사태가 장기화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한 이유다. 문 대통령은 앞서 지난 8일 ‘기업 피해 발생시 맞대응’ 의사를 피력했지만 일본 측은 “철회 계획이 없다”는 입장을 반복했다.


https://news.v.daum.net/v/20190710170003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