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에서 잠을 자던 4살 여자아이가 여중생에게 맞아 뇌사상태에 빠졌다.

부평경찰서는 11일 지난 8일 오전 5시 30분쯤 인천시 부평구의 한 교회에서 잠을 자던 A양(4)을 폭행해 뇌사상태에 빠뜨린 혐의로 중학생 B양(16)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B양은 이날 교회 유아방에서 함께 잠을 자던 A양이 뒤척이자 홧김에 A양을 폭행한 혐의(중상해)를 받고 있다. 폭행 당시 A양의 어머니는 새벽기도를 위해 자리를 비운 것으로 알려졌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421&aid=00038258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