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은 22일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에 재차 압박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의 상정을 막기 위해 총력 투쟁 결의를 다졌지만 구체적 '플랜'이 마땅치 않아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여당이 법안 상정을 강행할 경우 물리력으로 저지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국회선진화법 앞에 가로막히는 만큼 원내외 투쟁을 병행한 여론전에 갈수록 무게를 두는 분위기다. 여권의 강한 공수처 드라이브에 제동을 걸만한 묘안을 짜내지 못하자, 당 일각에서는 의원직 총사퇴, 필리버스터(의사 진행 방해) 등도 '플랜 B'로 거론된다.

황교안 당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조국 대란에 대한 사죄도 반성도 한마디 없었다. 그리고 검찰개혁만 주장했다"며 "지금 개혁해야 될 것은 검찰이 아니라 문재인 정권이다"라고 말했다.


https://news.v.daum.net/v/201910221750238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