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오후 부산 한 아파트에서 초등학생인 A(11) 양이 안방에 숨져 있는 것을 가족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A 양이 쓴 것으로 추정되는 유서를 발견했다고 전했다.

유서에는 "힘들다"는 내용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 양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지만, 학교 폭력 연관성 여부도 확인할 예정이다.


https://news.v.daum.net/v/201910210908219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