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12일)저녁 서울 강남에서 90대 운전자가 몰던 차량이 잇따라 사고를 낸 뒤 지나가던 30대 여성을 덮쳐 여성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어떻게 된 일인지, 강민우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기자>

벽이 무너져 파편이 나뒹굴고 차량 뒷부분은 찌그러졌습니다.

96살 유 모 씨가 몰던 SUV 차량이 길을 지나가던 30살 이 모 씨를 덮친 것은 어제저녁 6시 20분쯤.

서울 강남의 한 호텔 주차장에 진입하던 유 씨의 차량은 먼저 입구 쪽 기둥을 들이받았습니다.

놀란 유 씨는 차를 후진해서 빼려다 뒤에 있던 다른 승용차를 들이받았고, 당황한 나머지 또다시 후진을 하다가 길을 가던 이 씨를 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습니다.

[강남경찰서 관계자 : (다른 차량을) 스치면서 받으니까 당황하니까 뒤로 쭉 뺐나 봐요. 인도 쪽에 벽 있으니까 피해자가 확밀리면서….]

뒤따라오던 차량을 들이받은 뒤 다시 후진한 사고 차량은 바로 이곳에서 행인을 치고 말았습니다. 완전히 무너진 벽이 당시 충격이 얼마나 심했는지 짐작케 합니다.

차에 치인 이 씨는 급히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습니다.

당시 상황을 목격한 사람들은 사고차량의 속도가 상당했다고 말합니다.

[호텔 관계자 : 보통 내리막길에선 브레이크만 떼잖아요. 브레이크만 뗀 속도가 아니었어요.]

사고를 낸 유 씨는 지난해 고령운전자 적성검사도 받았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사고 CCTV 등을 분석하는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2&oid=055&aid=0000710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