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은 21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종합국감에서 현재 해법으로 한·일 갈등을 풀기 어렵다면서 일본기업에 배상책임을 묻지 않는 대신 우리 정부가 도덕적 우위에 서는 '대담한 외교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윤 의원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게 한·일 관계 해소에 대한 질의를 하면서 "현재 우리 정부가 한·일 갈등의 주요 원인인 강제징용 문제를 풀기 위해 우리기업과 일본기업이 함께 배상하는 1+1 해법을 주장하고 있는데 이 방법으로 문제를 풀 수 없다"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일본 의원들과 만나고 외무성 고위 관료들과 만나보니 일본 기업이 배상을 하는 식의 해법에 대해 받아들일 가능성이 사실상 전무한 것으로 보였다"면서 역발상으로 일본기업에 배상책임을 묻지 않는 '창의적이고 대담한 방식'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https://news.v.daum.net/v/201910211618072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