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성금 전달 논의… 국내 역풍 고민
삼성·현대차·LG “성금 지원 검토 안 해”
일본 동부 큰 피해… 산업생산·유통 차질

지난 12~13일 일본을 강타한 제19호 태풍 ‘하기비스’로 현지에 막대한 인명과 재산 피해가 발생한 가운데 국내 기업들이 과거와 달리 재해 지역에 대한 성금과 구호물자 등의 지원을 대부분 하지 않기로 했다. 한일 관계 악화가 결정적인 이유로 알려졌다. 이번 태풍으로 인한 일본의 제조, 유통, 관광 등 산업 전반에 걸친 후유증은 상당 기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16일 재계에 따르면 주요 대기업들은 한일 갈등을 이유로 일본 재해 지역을 돕기 위한 성금 등의 지원을 하지 않기로 방향을 정했다. SK그룹은 소정의 성금을 전달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지만, 이로 인한 국내에서의 역풍 가능성에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https://news.v.daum.net/v/201910170506352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