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4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퇴에 대해 일본 언론들이 상당한 분량의 지면을 할애하며 비중있게 보도하고 있다. 대체로 조 전 장관의 임명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비판적인 논조가 두드러지는 가운데 향후 정국운영이 어렵게 됐다는 등 어두운 전망과 분석이 주류를 이루고 있다. 극우성향의 산케이신문은 ‘문재인 대통령의 반성’ 운운하는 사설을 싣기도 했다.

아사히신문은 16일 ‘한국 법무부 장관 사임, 정권의 위기’라는 제목의 서울발 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정권을 지지하는 중도층의 이반이 심각해지면서 조국 전 장관에 대한 위류(어떤 사람을 타일러서 그대로 머물러 있게 함)를 단념했다”면서 “문 대통령은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정권 운영에 한층 큰 어려움을 겪게 됐다”고 전했다. 아사히는 이어 “문 대통령은 조 전 장관과 함께 검찰 개혁을 성공시켜 총선에 나선다는 시나리오를 그리고 있었으나 부인 등의 부정의혹을 경시하고 장관으로 임명한 전략이 근본부터 흔들리는 상황을 맞았다”고 했다.


https://news.v.daum.net/v/201910161351320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