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고위 간부 출신인 이건태 변호사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취임 후) 35일 동안 10년치의 일을 했다”고 말했다.

이 변호사는 16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검사 개혁안의 핵심으로 특수부 폐지와 심야 조사금지를 꼽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변호사는 무리한 기소와 수사를 할 수 밖에 없는 특수부 구조를 설명하고, 특수부 폐지 필요성을 언급했다.

그는 “특수부가 하명사건(위에서 지시 내린 사건)을 많이 다뤘다. 하명 사건을 다루는 검사는 그 성과를 내야 하는 압박감이 심하다”면서 “이런 압박감으로 특수부 사건은 무리한 기소가 있고 또 무리한 수사가 있고, 어떻게 해서든 구속을 시키려고 하고 그런 문제점이 있었다, 그렇게 무리한 기소가 되니까 1심 무죄, 2심 무죄, 3심 무죄가 발생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https://news.v.daum.net/v/201910161129204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