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연이틀 눈물을 흘렸다.

나경원 의원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자유한국당의 따뜻한 동행!’ 장애인 정책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던 중 자신의 장애인 딸을 키우면서 겪은 어려움을 이야기하며 울먹였다.

나경원 의원은 이 자리에서 “저 스스로도 장애인 가족이니만큼 장애인 정책에 대해서는 늘 생각을 같이 해왔다”며 “제가 아이를 업고 어린이집에 가서 아이를 맡아달라고 울면서 얘기했다. 지금은 취업준비생인데 한 5번쯤 떨어진 것 같다”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25&aid=0002900831




'엄마' 나경원의 눈물 "어린이집에 아이 맡아 달라며 울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대표가 '장애인의 날'을 하루 앞둔 19일 눈물을 보였다. 장애를 둔 아이의 엄마로서 장애인 가족이 받는 고통에 대한 공감의 눈물이었다. 나 원내대표는 장애인 가족이자 제1야당의 원내대표로서 "장애인 입장에서 필요한 정책을 책임감있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자유한국당의 따뜻한 동행!' 장애인 정책간담회 인사말에서 "중요한 것은 장애인 입장에서 필요한 그런 정책이다. 한국당에서 책임있게 하겠다"고 밝혔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8&aid=0004206558